• ELS 투자 리포트
  • 2016.10.04
스태빌리티 노트(Stability Note) 분석
  • 김현준 Columnist
  • 3
  • 639

오늘은 "스태빌리티 노트(Stability Note)"라는 낯선 유형의 ELS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이 상품은 개인고객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고, 혹시 ELS를 꾸준히 투자하셨던 분들이라면 가끔 용어 정도는 들어봤을 수 있습니다. 사실 이 상품은 3~4년 전부터 보험사 등 기관투자자들이 꽤 선호하는 상품 중 하나입니다. 특히, 저금리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3% 내외의 수익이 가능하다는 점이 매력적입니다.

 

상품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처음 접하시는 분은 다소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실제로는 스텝다운형 ELS보다 훨씬 간단한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상품은 기초자산의 하루하루 수익률이 중요합니다. 특정 기간 동안(예를 들어, 1년이나 6개월) 하루의 기초자산 등락률이 10% 이상 하락하지 않으면 만기일에 제시한 수익률을 얻을 수 있는 상품입니다. 다만, 기초자산이 10% 이상 손실이 발생한다면, 그 손실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합니다. 극단적으로는 하룻동안 기초자산이 20% 이상 하락하게 된다면, 원금의 전액이 손실날 수 있습니다. 손실 시의 일반적인 구조는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상품의 구조가 이해가 되셨나요? 언뜻 보기에는 원금전액 손실이 가능한 매우 위험한 상품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기관투자자들은 이 상품을 선호할까요? 그리고 이 ELS의 이름도 스태빌리티 노트(안정화 채권)일까요?

 

그 이유는 역사적으로 개별종목이 아닌 주가지수가 하루에 10% 이상 하락한 경우가 매우 드물기 때문입니다. 아래는 1991년 이후 글로벌 주요 증시의 일별 등락률 중 하락폭이 가장 컸을 때를 순서대로 정리한 표입니다. 

 

 

1991년 이후 글로벌 주요 증시의 일별 하락률을 보면, 미국과 유럽증시는 10% 이상 하락한 경우가 없고, Nikkei225가 2번, KOSPI200과 HSI지수가 3번 있었습니다. 1997년 동아시아 위기, 2000년 IT버블 붕괴, 911테러, 2008년 금융위기 등의 굵직한 위기 속에서도 이 ELS상품은 손실난 경우가 매우 드물었다는 의미입니다. 더욱 의미있는 사실은 손실이 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원금의 상당 부분(약 80% 이상)은 보전됐다는 점입니다. 수익률 표를 보면 특히 미국과 유럽증시의 안정성이 돋보입니다. 만약 1991년 이후 이 두 증시를 기초자산으로 한 스태빌리티 노트에 가입했다면 단 한번도 손실나지 않았음을 의미합니다.

 

또 하나 염두해야 할 사실은 이 상품이 손실났던 시점은 주식시장에 진입하기 매우 좋았다는 점입니다. 아래의 기초자산별로 10% 이상 손실났던 시점을 표현한 챠트를 통해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 현상의 이유는 하루에 10% 이상의 하락이 나타날 정도의 시장 충격은 강력한 정책 대응을 불러왔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2008년 금융위기는 양적완화(QE)라는 새로운 통화정책을, 2010년 일본대지진과 원전사태는 아베노믹스를 탄생시켰습니다. 자금 중 소규모를 이 상품에 투자한 후 이 상품에서 손실이 난다면 주식투자 비중을 늘리는 전략도 선택할 수 있는 좋은 투자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상품은 가끔 증권사나 은행을 통해 공모로 나오거나 천만원 이상 가입이 가능한 사모상품 구성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에서 발행되는 스태빌리티 노트의 주요 기초자산은 S&P500 또는 KOSPI200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과거의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률을 담보해주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초과수익을 얻기 위해 감당해야 할 리스크 측면에서 이 상품은 매우 드문 충격의 리스크를 가져가는 안정적인 상품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향후에도 주식시장이 10% 이상 움직일 가능성이 없다고 보시는 투자자라면 좋은 투자 대상으로 고려해볼만 합니다.

김현준 Columnist
IBK 증권에서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토러스와 아이엠 투자증권에서 파생상품 트레이더로 근무했습니다. 현재 자문사에서 파생상품 운용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최정상급 ELS 투자 칼럼을 가장 먼저 받아보세요
회원가입 & 뉴스레터 구독
관련 포스트